* 6일차 0600시 *

번호:100/149  등록자:SKIDROW6  등록일시:95/03/13 15:00  길이:54줄
제 목 : [조인]팰콘 6일차 0600: 초계임무

제 6일차 0600, 조종감각을 잃어버리지나 않았을까 염려하며 인스턴트 액션을 한차례 해본 뒤 출격에 임했습니다. 임무는 예천 비행장에서 동쪽으로 50마일 지점에서의 공중초계 임무였습니다.

 우리 3명은 미사일을 가득 싣고 AB1의 출력으로 이륙했습니다. 웨이 포인트 1을 향해 80 AIR 레이더를 켜니 60마일 정도 거리에 적 편대가 보였습니다. 그들은 450의 순항 속도로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120도 방향에서 윙맨이 다른 항공기들을 발견했고 시험삼아 공격명령을 내려보았더니 윙맨은 공격해 들어갔습니다. 그래 저도 그것들부터 해치우기로하고 쫓아갔습니다. 새로운 적들은 14마일 거리여서 더 큰 위협이 되었거든요. ACM모드로 하고서 적기를 향해 다가갔더니 적들은 ECM을 켰습니다. 적들은 Su-25였고 우리는 처음엔 AIM-120을 썼지만, 나중에 기종을 확인한 후에는 기관포로 그들을 때려잡았습니다. Su-25를 기관포로 격추하기위해서는 Su-25의 속도가 낮았으므로 속도를 줄이고 쫓아가야했습니다. Su-25들을 모두 격추할 즈음 MiG-27편대가 또 나타났습니다. 그들도 윙맨들이 모두 해치워주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원래 추적하던 편대를 찾아보니 거리가 벌써 10마일정도로 가까워져 있었습니다. 우리는 공격했죠. 그러나 적이 먼저 레이더 추적 미사일을 발사해왔습니다. 저는 ECM을 켜고서 우측으로 선회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나쳐가는 미사일을 볼수가 있었습니다. 위험한 장면이었죠. 그리고 나서 다시 좌측으로 선회해서 적들을 쫓아가는데 윙맨들이 적기를 모두 격추해 주어서 위험은 제거되었습니다. 저는 웨이 포인트 1까지만 가고서 끝내려고 했지만, 헤딩 180에서 또다른 적들이 나타났고 그들은 MiG-19였습니다. 그들에게 다가가며 AIM-120과 AIM-9M을 발사했는데, 모두 정면사격이었지만 그중 AIM-9M이 하나의 적을 공중에서 불덩이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는 윙맨이 금새 격추해 버렸죠. 또다시 헤딩 290에서 MiG-19들이 보였습니다. 거리는 10마일정도였고, 적이 ECM을 가동하였기때문에 AIM-9M을 조준하고서 한발을 날렸습니다. 그것으로 적기 1대의 숨통이 끊어졌습니다.그리고 또 윙맨들이 나머지를 격추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웨이 포인트 1로 향하는 순간, 이번에는 위험지시기에 1형 레이더가 포착되었습니다. 이제까지의 구형 적기들과는 달리 성능 좋은 적기라는 뜻이었죠. 우리는 이미 1대를 잃은 상태였는데다가 미사일을 거의 다 써버리고 있었습니다.그러나 우리들은 피하지 않고 다가갔죠. 언제나처럼의 승리를 확신하면서 말입니다. 하지만 적이 먼저 알라모를 발사해왔고 그것을 ECM을 켜면서 회피하는 동안 적은 유리한 위치를 점해버렸고 저의 AIM-120은 빗나갔습니다. 적은 다시 근접 거리에서 정면을 향해 열추적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참으로 두려움을 모르는 공격적인 조종사였습니다. 그 생각을 하면서 좌측으로 기수를 꺾었지만, 결국 미사일은 정통으로 맞아 불덩이가 되었고 할 수 없이 탈출해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윙맨도 2대1의 싸움을 이겨내지 못하고 샌드위치되어서 분전하다가 결국 격추되었죠. 그리하여 모든 아군기가 격추되었기 때문에 임무는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조종사들에게 킬마크만 많이 새겨준 채 말이죠. 그러나 모든 조종사들은 치명적인 부상을 입어 오랜동아 비행을 못할것입니다.

 특히 이번 비행에서는 중력에 의한 블랙아웃 현상을 더욱 실감했는데, 아마도 그것은 조종사의 비행기술에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리 설정이 리얼모드라고는 하지만 너무한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겨우 5G밖에 안되는 선회에서도 마구 화면이 하얘지더군요. 그래서 선회를 잘 하지 못하고 윙맨들에게 거의 모든 전과를 넘겼습니다. 그저 모든 조종사가 살아 돌아왔다는 것만으로 최소한의 위안을 삼아야 하겠습니다.

 

캠페인 후기 메뉴로  | 앞 페이지로 |  맨 위로  |  다음 페이지로